이인영, 자유한국당에 대한 패스트트랙 관련 고발사건도 철저히 수사해야'

김현태 기자 | 기사입력 2019/10/07 [09:01]

이인영, 자유한국당에 대한 패스트트랙 관련 고발사건도 철저히 수사해야'

김현태 기자 | 입력 : 2019/10/07 [09:01]

[뉴스와 사람=  7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조국 법무부장관 관련 피의사실 유출자를 고발한 데 대한 검찰의 철저 수사를 요구했다.

 

  © 뉴스와 사람


이날 이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이미 요구한 것처럼 피의사실을 유포하고 공무상 비밀을 누설한 정치검사가 있다면 반드시 찾아내 책임을 묻기 바란다"며 "우리 당 수사 의뢰한 피의사실 유포, 공무상 비밀누설 사건에 대해 즉시 수사 착수하라"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공공연히 내란선동한 범법자도 처벌 바란다"면서 민주당이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총괄 대표인 전광훈 사랑제일교회목사를 내란선동죄 및 공동폭행교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것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어 "당 대표가 직접 나서 공공연하게 수사불응할 것을 명령하는 한국당에 대해서도 엄정하게 검찰 수사 집행돼야 한다는 것 밝힌다"며 자유한국당에 대한 패스트트랙 관련 고발 사건도 신속히 수사하라고 말했다.

 

검찰에 고발해온 사건들을 열거하며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압박한 것이다.

 

이 원내대표는 지난 5일, 서초동 검찰청 앞 촛불집회에 대해 "며칠 전 한국당의 광화문 집회와 극명히 대비되는 집회였다"면서 "동원도 없고 욕설이 없고 폭력도 없고 쓰레기도 전혀 없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을 향해 "지금 한국당이 할 일은 관제집회니 계엄령이니 막말을 할 것이 아니라 국민의 명령인 검찰 개혁을 집행해야 한다"며 "올해 안에 국회의원 자녀 입시비리의 전수조사 실현을 위해 이달 안에 특별법을 통과시키자는 우리 당의 제안에도 응답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우리 당은 국민의 명령을 받들어 신속 강력한 검찰개혁에 착수하겠다"면서 "우리 당은 검찰개혁 방안을 확정하는 대로 법무부와 당정협의를 열어 법무부가 검찰개혁에 즉시 착수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