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황석영 작가 등 작가 1276명, '검찰개혁', '조국지지' 선언

안데레사 기자 | 기사입력 2019/10/07 [14:08]

[국회] 황석영 작가 등 작가 1276명, '검찰개혁', '조국지지' 선언

안데레사 기자 | 입력 : 2019/10/07 [14:08]

[뉴스와 사람= 안데레사 기자] 소설가 황석영, 시인 안도현 등 문학인 1276명이 7일, 검찰개혁 등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 뉴스와 사람


이날 성명 대표 발의자인 황 작가를 포함 ‘조국 지지 검찰개혁을 위해 모인 문학인’들은 국회 정론관에서 ‘조국을 지지한다, 검찰개혁 완수하라’란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블랙리스트의 악몽이 아직도 생생한데 다시 자의적인 공권력의 폭주가 시작되는 것을 보고 불안과 분노를 함께 느낀다”며 “검찰개혁은 시대적 과제이자 촛불 민심의 명령이란 점을 확인하기 위해 서명에 나섰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심판관을 자처하지만 실제로는 확인되지 않는 의혹 생산자 역할을 하는 검찰은 무엇인가”라며 조 장관에 대한 ‘표적.과잉수사 논란’이 일고 있는 검찰을 질타했다.

 

이어 “현재 통제받지 않고 있는 검찰 권력이 휘두르는 칼날은 군부독재 시절 총칼보다도 더 공포스럽다”면서 “그동안 문재인정부와 조국 장관이 역설한 검찰개혁의 첫걸음을 떼기도 전에 주저앉혀 버리고 말겠다는 검찰의 살기가 대한민국 전체를 뒤덮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작가는 성명서 낭독이 끝난 뒤 기자들을 만나 최근 서울 서초동에서 열린 검찰개혁 촛불집회에 참가한 사실을 밝히고 “각계각층의 다양한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모여 이번에 검찰이 변해야 한다는 강력한 생각을 갖고 있었다”면서 “밝고 쾌활하고 명랑한 에너지가 깔려 있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