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곳에] 파리 에펠탑

이 호기자 | 기사입력 2019/09/10 [16:46]

[이 곳에] 파리 에펠탑

이 호기자 | 입력 : 2019/09/10 [16:46]
프랑스 최고의 단편소설 작가로 추앙받는 기 드 모파상은 에펠탑 안에 있는 레스토랑에서
자주 식사를 했다고 합니다.
 
프랑스 사람답게 파리의 명물인 에펠탑을 사랑해서 그랬던 것일까요?
 
정반대로 모파상은 에펠탑을 아주 싫어했습니다.
그러면 왜 굳이 싫어하는 에펠탑에 있는 레스토랑에서 자주 식사를 했을까요?
그 이유는 에펠탑이 보이지 않는 곳에서 식사를 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에펠탑이 건립될 당시 시민과 예술가들의 극심한 반대가 있었습니다.
사람들은 300m짜리 흉물스러운 고철 덩어리가 파리의 고풍스럽고 아름다운 모습을 망치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결국, 프랑스 정부는 20년 후에 철거하겠다는 조건으로 겨우 에펠탑을 건립할 수 있었습니다.
 
[뉴스와 사람= 이 호기자] 그리고 20년이 지나 에펠탑을 철거하려 하자
건립 때보다 더 큰 반대에 부딪혔습니다.
시민들이 매일 에펠탑을 보다 보니 정이 들어버렸기 때문이었습니다. 
 

  © 뉴스와 사람


조금 더 인내를 가지고 바라보세요.
어쩌면 어떤 것보다 더 사랑하게 될지도 모릅니다.
그리고 그 대상이 당신에게 파리의 에펠탑 같은 존재가 되어줄지도 모릅니다.
 
여행과 사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