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국치일'을 기억해야 하는 이유

조시현 | 기사입력 2019/08/27 [08:59]

우리가 '국치일'을 기억해야 하는 이유

조시현 | 입력 : 2019/08/27 [08:59]

강만길 민족문제연구소 이사장 "'을사조약'이 아니라 '을사늑약'이라 불러야"
"청산해야할 역사를 기회가 있을 때 청산하지 못하면 그 기간은 배로 든다"

▲ 사진: 역사편찬위원회  © 뉴스와 사람

 

[뉴스와 사람=] 오는 29일은 ‘경술국치일’ 109주년이 되는 날이다.

광복절 못지 않게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날이 바로 ‘국치일’이다.

1910년 8월 29일 일본은 강제로 우리의 국권을 빼앗아 식민지로 만들었다. 특히 올해는 일본 정부가 우리나라를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하기로 하는 수출규제 조치를 28일 시행에 들어가면서 ‘국치일’이 더욱 뼈저리게 다가온다.

올해는 더구나 3.1만세 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년이 되는 해이다. 여기에 더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전 국민적인 ‘NO JAPAN’ 운동이 일어났다. 그러는 가운데 맞이하게 되는 국치일은 그 의미가 더 새롭다.

우리가 일본으로부터 광복이 됐지만, 과연 진정한 광복이 이뤄졌을까? 왜 이제 와서 다시 ‘NO JAPAN’을 외쳐야 할까?

국치일을 앞두고 고민해 볼 일이다.

‘정치는 역사의 진행형’이라고 강조한 강만길 민족문제연구소장(전 고려대 교수)은 그의 저서 ‘20세기 우리 역사’에서 이렇게 말했다.

강 이사장은 용어부터 정확하게 할 것을 강조했다. 우리가 흔히 을사조약이라고 부르는 것을 을사늑약이라고 불러야 한다는 것이다.

조약은 문서에 의한 국가 간의 합의를 뜻하고, 억지로 맺은 조약은 늑약이기 때문에 을사늑약이라고 부르는 것이 옳다고 강 이사장은 강조했다.

또 그는 잘못된 것을 바로잡아야만 미래로 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강 이사장은 “청산해야할 역사를 기회가 있을 때 청산하지 못하면 그 기간은 배로 든다. 이것이 역사를 알아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지금의 우리가 일본의 독도 영토 주장,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 문제, 일본의 위안부 할머니들을 무시하는 정책, 일본이 우리나라를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하는 경제보복 등의 문제들을 힘겹게 맞서 싸워나가는 것이 힘겹고 지루한 것처럼 느껴지는 것은 바로 이런 이유이다.

우리는 광복 후 그 기회가 있었지만 제대로 된 친일 청산을 하지 못했다.

어느새 국치일도 국민들 머릿속에서 잊혀져갔다. 아니 누군가는 국민들이 잊어주길 바랄지도 모른다.

그런 세력들이 아직 우리 사회에 존재하고 있는 것이다. 그렇기에 일본은 지금도 우리 영토를 비롯해 한반도에 대해 포기를 못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 안에 있는 반민족 세력들을 제대로 청산할 때 비로소 광복이 이뤄지는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언제든지 국치일은 다시 올 수 있다는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

특히 이번 화이트리스트 조치를 바라보며 우리는 ‘시대는 변하지만, 역사관은 바뀌지 않는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또 말로만 3.1절 100주년,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외칠 것이 아니라, 109년 전 우리 조상들이 당했던 한없이 부끄럽고 아픈 국치일을 가슴 한곳에 새겨야 한다.

또한 잃어버렸던 우리 것을 되찾기 위해 모든 것을 걸고 독립운동을 했던 선조들의 용기와 결의를 다시금 되새겨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