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증가폭 12일만에 '200명대로'↓.. 대구·경북 확산세 '정체'

신희식 기자 | 기사입력 2020/03/09 [10:33]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증가폭 12일만에 '200명대로'↓.. 대구·경북 확산세 '정체'

신희식 기자 | 입력 : 2020/03/09 [10:33]

 9일 오전 현재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전날 대비 급감하면서 사흘 연속 감소세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질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전일 대비 248명 늘었고, 누적 확진자 수는 7천382명이다. 

▲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이미지/질병관리본부

하루 동안 발생한 신규 확진자가 200명대로 떨어진 건 지난달 26일 이후 12일 만이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6일이후 하락세로 반전했다. 지난 6일 518명을 기록한 뒤로 7일 483명, 8일 367명으로 떨어졌다. 지역별 상황을 보면 9일 오전 대구에서 190명, 경북에서 26명이 추가되는 등 대구·경북 지역에서는 216명이 발생했다.

 

일간 신규 확진자 수는 909명이 발생한 지난달 29일을 기점으로 전반적으로 감소세다. 일별로 소폭 증가한 경우는 있으나, 지난달 29일부터 9일까지 하강 곡선을 보인다.

 

누적 확진자 상승 곡선도 대구·경북 지역 집단감염에 따른 신규 확진자가 두드러지게 나타난 지난달 21일을 기점으로 급격히 상승하다가, 이달 2일을 기점으로 조금씩 완화되는 추세다.

 

하루 만 건 이상을 유지해왔던 일일 검사량도 8천100건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이에 따라 검사가 필요하거나 검사를 요구하는 의심환자 수 역시 감소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산정된다.

 

질본은 정례 브리핑에서 “이탈리아·이란 등 세계적인 유행 추세를 고려할 때 국내 지역사회 전파 차단과 국외로부터의 추가 유입 억제 조치 모두를 병행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대구시청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하루 500명 넘게 발생하던 신규 확진자가 사흘 연속 감소했다”라며 “아직은 매우 조심스럽지만 정부와 지자체, 의료계, 국민 모두 힘을 내 조만간 변곡점을 만들 수 있으리란 희망이 보인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부터 시행된 ‘마스크 구매 5부제’와 관련해 “정부는 약속한 물량을 차질 없이 공급하고, 공급을 추가로 확대하는 일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도 이날 국회에서 "코로나19의 급속환산이 일단은 주춤해졌다"라며 "이 코로나 전쟁에서 우리는 곧 이길 것이라고 확신한다"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회의에서 "돌발사태가 다시 생기지 않는다면 신규 확진 환자보다 퇴원자가 더 많아지고, 잔류환자보다 완치자가 더 많아지는 날이 차례로 다가올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자신과 가족의 건강을 걱정하며, 일상의 많은 불편을 견디고 계시는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며 "특히 마스크마저 마음대로 확보하기 어려운 답답한 나날을 지내신 데 대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전날 코로나 확산 속도가 '정체 양상'을 보인다며 '안정화' 상황에 접어들었다고 밝혔다. 다만 변화 조짐이 초기 단계로 판단되고 전국에서 확진 환자들이 산발적으로 발견되고 있는 만큼 방역에 더 집중할 때라고 강조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대구·경북은 점차 안정화하는 초기 상황으로 판단한다"면서 "대구의 경우 신천지 교인에 대한 조사가 거의 끝나가며 (신규 확진자 수가) 현저하게 줄어드는 모습이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북 지역에 대해선 "요양원 중심으로 집단감염 사례가 부분적으로 나타나고 있어 안심하기는 이르다.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밝혔다.

 

한편 주요국 치사율은 이날 10시 기준 이탈리아 4.9·중국 3.8·이란 2.9·미국 2.7·프랑스 1.6·일본 1.1·한국 0.6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고의로 역학 조사를 방해하면 2년 이하의 징역이나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는 처벌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