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량의 백비

이기선 기자 | 기사입력 2020/01/22 [06:58]

박수량의 백비

이기선 기자 | 입력 : 2020/01/22 [06:58]

[뉴스와 사람= 이기선 기자]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는 속담에서 알 수 있듯이, 사람은 호랑이 가죽처럼 값비싼 물질보다 세상에 남기는 명예를 더 소중히 합니다.

▲ 조선 중기 중종·인종·명종 때 문신 박수량(朴守良 1491~1554)의 묘 앞에 놓인 호패형 빗돌 비석으로, 글이 써 있지 않은 백비(白碑)이다. 2001년 12월 13일 전라남도기념물 제198호로 지정되었다.​박수량은 1546년(명종 원년) 청백리에 올랐던 인물로, “시호도 주청하지 말고, 묘 앞에 비석도 세우지 말라”는 유언을 남겼을 정도로 청빈한 삶을 살았다.​장례도 치르지 못할 만큼 빈곤하였기 때문에 나라에서 장례를 치러주었는데 이때 그의 청백한 행적을 글로 찬양한다는 것이 누가 될 수 있다 하여 글을 쓰지 않고 상징적으로 백비를 세우도록 하였다고 전한다. 당대는 물론 후세에도 귀감이 되는 청백리의 상징적 유물로서 그 의미가 깊다.[출처] 장성에서 배운다 .박수량의 백비는 무엇을 남겼나?|작성자 수로  © 뉴스와 사람

그런데 이름은커녕 글자 하나 남기지 않은 비석으로 무엇보다 훌륭한 명예를 남기는 분들이 있습니다.

 

비문에 아무 글자도 쓰지 않은 비석을 '백비(白碑)'라고 합니다.

 

전남 장성군 황룡면에 조선 시대 청백리로 이름난 아곡 박수량의 백비가 있습니다.


그는 전라도 관찰사 등 높은 관직들을 역임했지만 어찌나 청렴했든지 돌아가신 후에 그의 상여를 메고 고향에도 가지 못할 만큼 청렴하게 살아왔습니다.

 

이에 명종이 크게 감동하여 암석을 골라 하사하면서 '박수량의 청백을 알면서 빗돌에다 새삼스럽게 그가 청백했던 생활상을 쓴다는 것은 오히려 그의 청렴을 잘못 아는 결과가 될지 모르니 비문 없이 그대로 세우라'고 명하여 '백비(白碑)'가 세워졌다 합니다.

 

이는 돌에 새길 비문 대신 모든 사람의 마음속에 박수량의 뜻을 깊이 새겨 후세에 전하고자 한 것입니다.

▲ 이 세상에서 영예롭게 사는 가장 위대한 길은 우리가 표방하는 모습이 되는 것이다.- 소크라테스 -  © 뉴스와 사람

이 세상엔 탐욕스럽게 허명에 사로잡혀 명예만 좇으려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진실한 명예는 자신이 잡아 자신의 안에 담을 수 있는 것이 절대로 아닙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